뉴스

새해 첫날, 누구는 해돋이를 포기할 수 없었고, 누구는 삶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새해 첫날, 누구는 해돋이를 포기할 수 없었고, 누구는 삶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

박종진 작가,조성원

작성 2021.01.04 18: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새해 첫날 전국 곳곳의 해돋이 명소들이 폐쇄된 가운데, 통제가 느슨한 해안도로나 다리 같은 곳에는 많은 사람이 몰리기도 했습니다. 반면, 코로나로 헬스장 운영을 어려워하던 50대가 극단적 선택을 해 동종업계 사람들이 깊은 슬픔을 느끼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