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체불명 금속기둥, 새해 전날 캐나다 토론토에도 등장

정체불명 금속기둥, 새해 전날 캐나다 토론토에도 등장

SBS 뉴스

작성 2021.01.02 0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정체불명 금속기둥, 새해 전날 캐나다 토론토에도 등장
세계 곳곳에 나타나 이목을 끌었던 정체불명의 금속 기둥이 새해 전날 캐나다에서 또다시 모습을 드러냈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전날부터 토론토의 해안가가 내려다보이는 험버베이 공원에서 약 4m 높이의 금속 기둥이 발견됐다.

토론토의 상징으로 불리는 CN타워를 비롯, 도시 전경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지점에 세워진 금속기둥을 보기 위해 시민들은 이곳으로 몰려들었다.

이 금속 기둥의 일부는 붉은 페인트로 훼손돼 이를 닦아내려는 시민도 있었다.

금속 기둥이 나타나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가 나오기도 했다.

캐나다 당국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대한 집에 머물러 달라는 권고를 내린 상태다.

지난해 11월 18일 미국 유타주 사막에서 처음 발견된 금속 기둥은 미 영화감독 스탠리 큐브릭의 '2001 스페이스 오디세이'에 나오는 외계 조형물과 흡사해 큰 관심을 끌었다.

특히 누가, 왜 이 같은 금속 기둥을 설치했는지에 대해 밝혀진 바가 없어 당시 일부 네티즌 사이에서는 외계인의 소행이라는 농담 섞인 추측도 나왔다.

이후 금속기둥은 홀연히 사라졌다가 네덜란드와 폴란드 등지에서 발견됐으며, 최근에는 캐나다 밴쿠버와 중부 지역 위니펙에서 나타난 바 있다.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