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0분' 신속항원검사 첫선…기존 방식과 다른 점은?

'30분' 신속항원검사 첫선…기존 방식과 다른 점은?

다음 주 임시 선별검사소에 도입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12.11 07:26 수정 2020.12.11 11: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확진자가 급격히 늘면서 다음 주 수도권 150여 곳에 임시 선별진료소가 세워집니다. 지금까지 해온 PCR 검사뿐 아니라 타액 검사, 또 30분 안에 검사 결과가 나오는 신속항원검사까지 3가지 중 하나를 검사받는 사람이 직접 선택할 수 있습니다.

김형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콧속 깊이 면봉을 집어넣어 검체를 채취합니다.

그리고 현장에서 바로 시약과 섞어 테스트기에 서너 방울 떨어뜨립니다.

약 30분 뒤 테스트기에는 붉은 줄이 떠오릅니다.

한 줄이면 음성, 두 줄이면 양성입니다.

기존 PCR, 즉 유전자증폭방식 검사는 검체를 검사시설에 보내 감염 여부를 확인해야 하기 때문에 하루 이상 걸렸지만, 이 간이 검사는 30분 내에 결과를 알 수 있습니다.

[소의영/아주대학교 요양병원장 : 지금까지 6시간 걸리던 검사를 30분 내에 할 수 있기 때문에 선제적인 대응을 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걸로 생각합니다.]

지자체들은 요양병원 환자와 직원들, 그리고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대상으로 신속항원검사를 할 계획입니다.

당국도 다음 주부터 운영되는 수도권 임시 선별검사소에 신속항원검사를 도입합니다.

검사자는 기존 PCR 검사와 함께 신속항원검사, 그리고 타액 PCR 검사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상원/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 : 현재 표준검사법인 비인두 검사법(기존 PCR 검사)이 가장 정확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타액검사법과 신속항원검사법은 이것보다 (정확도가) 떨어진다….]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보다 정확한 결과를 위해 기존 PCR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