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상에서 마스크 착용했지만" 광주교도소 수용자 확진

"일상에서 마스크 착용했지만" 광주교도소 수용자 확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3 11: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상에서 마스크 착용했지만" 광주교도소 수용자 확진
광주교도소 직원에 이어 수용자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수용자들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일상생활에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지만 감염을 완전히 피하지는 못했습니다.

오늘(23일) 광주시 방역 당국과 교정 당국에 따르면 혼거실·독거실에서 생활 중인 수용자들은 취침과 식사 때를 제외하고는 마스크를 착용한 채 생활하고 있습니다.

실제 역학조사관이 교정시설 내 폐쇄회로(CC)TV를 확진자 동선 등을 확인한 결과 대부분 마스크 착용을 준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교도소 측은 수용자들에게 빨아서 쓸 수 있는 면 마스크를 주기적으로 지급하고 자체 확보하거나 기부받은 일회용 마스크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일회용 마스크를 매일 지급하지는 않지만 병원, 법원 등으로 외출할 때는 일회용 마스크를 착용한 뒤 버리게끔 하고 있습니다.

혼거실 생활을 하는 수용자가 많은 만큼 매일 두 차례 소독 방역도 합니다.

그러나 단체 생활을 하는 교도소 특성상 한 번 뚫리면 연쇄 감염 우려를 피할 수 없습니다.

그동안 무증상 감염자도 많았던 점을 고려하면 전수조사 및 강화된 방역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광주교도소 전체 수용자는 1천995명입니다.

2015년 이전한 광주교도소는 다른 교도소보다는 여건이 나은 편이지만 3∼5명(중방), 8∼10명(대거실)의 수용자들이 한방에서 거주합니다.

확진된 수용자는 5명 정원 방에서 총 4명이 생활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교도소 수용자의 코로나19 확진은 지난 2월 경북 김천소년교도소 사례 이후 국내 두 번째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