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서울 112명 신규 확진…휴일 영향 소폭 줄었지만 닷새째 100명대

서울 112명 신규 확진…휴일 영향 소폭 줄었지만 닷새째 100명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3 11: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112명 신규 확진…휴일 영향 소폭 줄었지만 닷새째 100명대
서울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닷새 연속 100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22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112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서울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8일부터 109명→132명→156명→121명→112명으로 닷새째 100명을 넘었습니다.

금요일이었던 지난 20일 정점을 찍고 다소 감소하는 추세지만 주말 동안 줄어든 진단검사 건수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입니다.

진단검사 건수는 지난 19일 7천730건을 기록했다가 20일 7천649건, 21일 6천271건, 22일 5천774건으로 점차 줄었습니다.

어제 확진자 수(112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6천271건)로 나눈 확진율은 1.8%로 최근 15일간 평균 1.7%보다 높았습니다.

동대문구 고등학교 사례에서 마포구 교회 집단감염이 파생돼 어제 하루 31명이 확진됐습니다.

서초구 아파트 내 사우나 관련 12명, 동작구 임용단기학원 관련 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밖에 ▲동작구 교회 기도처 3명 ▲ 동창 운동모임 2명 ▲ 강서구 소재 병원 2명 ▲ 노원구 가족 관련 2명 등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과 동대문구 에이스희망케어센터, 서울대 병원, 도봉구 의류업 작업장 등 여러 건의 집단감염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습니다.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5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는 25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는 16명으로 전체의 14.3%를 기록했습니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86명이 됐습니다.

오늘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7천625명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