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신규 확진 271명, 휴일 영향 엿새 만에 300명 아래…지역 255명

신규 확진 271명, 휴일 영향 엿새 만에 300명 아래…지역 255명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1.23 09:31 수정 2020.11.23 10: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신규 확진 271명, 휴일 영향 엿새 만에 300명 아래…지역 255명
코로나19 확산세가 여전한 가운데 23일 일일 신규 확진자는 270명대를 나타냈습니다.

전날(330명)보다 줄어들면서 지난 17일(230명) 이후 엿새 만에 300명 아래로 내려왔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일시적으로 줄어든 것은 평일 대비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영향도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현재 학교, 학원, 가족·지인모임 등 일상 공간을 고리로 전국 곳곳에서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잇따르는 상황이어서 확진자 규모는 언제든 다시 커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정부도 이미 이번 '3차 유행'이 앞선 1·2차 유행 때보다 더 위험하다고 규정하면서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4일부터 2단계로 격상키로 한 상태입니다.

● 지역발생 255명 중 수도권 206명, 비수도권 49명…16개 시도서 확진자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71명 늘어 누적 3만1천4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신규 확진자 271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255명, 해외유입은 16명입니다.

지역발생 확진자는 전날(302명)보다 47명 줄었습니다.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서울 109명, 경기 74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이 206명으로, 여전히 수도권의 확산세가 거센 상황입니다.

전날(219명)보다는 13명 줄었으나 지난 20∼22일(218명→262명→262명)에 이어 나흘 연속 200명대를 이어갔습니다.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는 강원이 11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전북 9명, 충남 8명, 전남 5명, 부산·경북 각 4명, 대전·경남 각 2명, 대구·광주·울산·제주 각 1명입니다.

● 해외유입 16명, 사망자 총 509명…1만3천245건 검사, 양성률 2.05%

해외유입 확진자 가운데 5명은 공항이나 항만 입국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고 나머지 11명은 서울(3명), 경기(2명), 부산·대구·대전·세종·강원·충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역발생과 해외유입(검역 제외)을 합치면 서울 112명, 경기 76명, 인천 23명 등 수도권이 211명입니다.

한편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509명이 됐습니다.

국내 평균 치명률은 1.64%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