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베이징 키드' 맹활약…2020 가을야구, 새바람 분다

'베이징 키드' 맹활약…2020 가을야구, 새바람 분다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0.11.23 0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프로야구 가을 잔치에서 젊은 투수들의 활약이 눈부십니다. 23살 이하 어린 투수들이 연일 씩씩한 호투쇼를 펼치며 한국 야구의 미래까지 밝히고 있습니다.

이성훈 기자입니다.

<기자>

KT의 가을야구 에이스로 활약한 소형준부터,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숨 막히는 호투 대결을 펼친 NC 송명기와 두산 김민규까지, 가을 야구를 씩씩하게 즐기는 막내 투수들의 대활약에 감독들은 매일 깜짝 놀랍니다.

[김태형/두산 감독 : 긴장을 너무 많이 했겠죠. 그런데 너무 잘 던졌어요.]

[이동욱/NC 감독 : 마운드에 올라가면 스무 살이 아니라 베테랑보다 더 좋은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네요.]

이번 포스트시즌에서는 23살 이하의 '영 건' 13명이 57과 1/3이닝을 소화했습니다.

윤석민과 양현종, 이용찬 등이 80이닝을 넘겼던 2009년 이후 23세 이하 투수들의 포스트시즌 최다 이닝입니다.

투구 내용도 환상적입니다.

23세 이하 13명의 평균자책점이 1.73에 불과해 역대 두 번째로 낮습니다.

이들은 2008년 베이징 올림픽 우승을 보며 다른 종목 대신 야구를 선택한 이른바 '베이징 키드'들 입니다.

상대적으로 재능있는 선수가 부족했던 앞선 세대를 제치고 각 팀의 주축 투수로 일찍 자리를 잡은 것입니다.

덕분에 류현진과 김광현, 윤석민, 양현종의 등장 이후 10년 넘게 이어진 한국야구의 '차세대 에이스 가뭄'도 끝이 보이고 있습니다.

오늘(23일)은 NC의 23살 토종 에이스 구창모가 '영 건 잔치'의 바통을 이어받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