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연내 출범" vs "총력 저지"…오늘 공수처 협의 주목

"연내 출범" vs "총력 저지"…오늘 공수처 협의 주목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11.23 07:33 수정 2020.11.23 0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회에서는 오늘(23일)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여야 원내대표가 공수처장 추천 등 각종 현안을 논의합니다. 법을 바꿔서라도 연내 공수처를 출범시키겠다는 민주당, 또 총력 저지하겠다는 국민의힘 사이에 합의가 가능할지는 모르겠습니다.

고정현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 오후 박병석 국회의장 주재로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만나 공수처장 추천을 비롯한 각종 현안을 논의합니다.

앞서 지난 19일 박 의장은 여야 원내대표를 각각 만나 협의를 촉구했지만, 여전히 입장 차가 커 오늘 만남에서 합의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이 어떤 방해를 하더라도 연내 공수처장을 뽑겠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신영대/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국민의힘이 권력형 부정부패를 옹호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면 공수처 출범을 방해할 이유가 없습니다.]

야당 몫 추천위원이 반대해 공수처장 후보를 추천하지 못한 만큼 법을 바꿔서라도 야당 '비토권'을 제한하겠다는 것입니다.

당장 공수처법 개정안을 다음 달 2일 본회의에서 통과시키겠다며 으름장을 놓고 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청와대와 여당이 줄곧 "야당이 반대하면 공수처는 출범이 불가능하다"고 말한 만큼 "법 개정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반발했습니다.

[배준영/국민의힘 대변인 : 이제 판을 엎겠다면 국민의힘은 있는 힘을 다해 총력 저지할 것입니다.]

민주당이 계속 밀어붙이면, 국회 보이콧도 검토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내년도 예산안과 각종 민생법안 처리를 앞둔 정치권이 공수처를 두고 또 한 번 격돌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