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필수인력 이동 원활화"…G20 합의문 포함

문 대통령 "필수인력 이동 원활화"…G20 합의문 포함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1.23 07:30 수정 2020.11.23 0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22일) 화상으로 진행된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시대 경제 교류를 위해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원활히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G20 정상들의 합의문에 이 내용이 포함됐다고 청와대가 밝혔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비대면으로 열린 G20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가장 강조한 건 코로나 극복을 위한 국제 사회의 연대와 협력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종식을 위해 개발도상국에 백신 보급을 지원하는 등 한국이 코로나 공동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이 모든 사람에게 적정 가격에 공평하게 보급되도록 다른 G20 국가들과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국은 코로나의 완전한 종식을 위한 국제협력에 끝까지 함께할 것입니다. 백신과 치료제의 개발과 보급에도 힘을 모을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시대의 경제 회복을 위해 국가들의 단합된 노력이 필요하다고도 말했습니다.

코로나로 인한 세계 경제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다며, 다자주의를 복원하고 안정적인 무역 및 투자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G20 정상들이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에 합의한 것을 환영했습니다.

필수인력의 국경 간 이동은 문 대통령이 지난 3월에 열렸던 G20 특별정상회의에서 제안한 내용인데, 이번 G20 정상합의문에는 인력 이동을 원활화할 수 있는 구체적 조치를 계속 모색해 나간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