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친문' 주축 민주주의4.0 출범…대권 지형 변수되나

'친문' 주축 민주주의4.0 출범…대권 지형 변수되나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11.22 14: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친문 주축 민주주의4.0 출범…대권 지형 변수되나
더불어민주당 친문(친문재인)계 의원 50여 명이 참여하는 싱크탱크 '민주주의4.0연구원'이 오늘(22일) 본격 활동에 들어갑니다.

민주주의4.0 연구원은 오늘 오후 3시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창립총회를 겸한 1차 심포지엄을 엽니다.

초대 이사장이자 연구원장이 도종환 의원을 비롯해 민주당 소속 현역 의원 56명이 참가합니다.

'부엉이모임' 홍영표, 전해철, 김종민 의원을 비롯해 이광재, 윤호중, 정태호, 김영배 의원 등 친문 주류들이 다 같이 이름을 올렸기 때문에 내년 대선후보 경선 등을 앞두고 친문계가 조직화에 시동을 거는 것이라는 해석이 나옵니다.

하지만 민주주의4.0 연구원 소속 한 의원은 "친문계 말고도 다른 성향의 현직 의원도 가입했다"며 "단순 연구단체일 뿐"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이들은 미래 정책 과제를 연구하는 모임이라고 밝혔지만, 이낙연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선 선호도가 정체된 현실 속에서 언제든 제3의 인물을 포함해 특정 인물을 지지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