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조사 불만' 부산대교에서 3시간 투신 소동

'경찰 조사 불만' 부산대교에서 3시간 투신 소동

김상민 기자 msk@sbs.co.kr

작성 2020.11.22 08: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부산대교 아치 가운데에 한 남성이 올라가 있다(하얀색 원)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경찰 조사에 불만을 품은 40대 남성이 부산대교 아치에 올라가 투신 소동을 벌이다가 3시간여 만에 내려왔습니다.

오늘(22일) 새벽 0시쯤 부산 영도구 부산대교 가운데 10여m 높이 아치에 한 남성이 올라갔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왔습니다.

경찰은 차량 통행을 통제한 채 소방대원과 사다리차를 동원해 설득에 나서 A씨를 3시간여 만에 구조했습니다.

A씨는 자신이 연루된 폭행 사건에서 경찰이 폭행을 당했다는 말을 잘 들어주지 않는다는 불만을 품고 이런 일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