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일본 2016년에 남중국해 '항행의 작전' 검토…실행 보류"

"일본 2016년에 남중국해 '항행의 작전' 검토…실행 보류"

SBS 뉴스

작성 2020.11.21 22: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일본 2016년에 남중국해 항행의 작전 검토…실행 보류"
일본은 중국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남중국해 인공섬 인근에서 '항행의 자유' 작전을 벌이는 방안을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 시절 검토했으나 실행하지는 않았다고 교도통신이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16년 중국 당국 선박이 일본이 실효 지배 중인 중일 영유권 분쟁 지역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에 접근하는 것에 맞서 이같이 대응하는 방안이 일본 정부 내에서 부상했으나 아베 정권 핵심부가 중일 관계 악화를 우려해 결국 실행을 보류했다고 소식통이 밝혔다.

2016년 6월 중국 해군함이 일본이 자국 영해라고 규정한 센카쿠 열도 인근 수역에 진입한 것을 계기로 일본 국가안전보장국(NSS)이 대항 조치를 검토했고 방위성 해상막료감부가 중심이 돼 남중국해에 중국이 조성한 인공섬 인근에 해상자위대 호위함을 통과시키는 일본판 항행의 자유 작전 계획을 만들었다.

일본 당국은 중국이 영해라고 주장하는 수역에 자위대 함정을 보내는 일종의 맞불 작전을 검토한 셈이다.

이는 미국이 남중국해에서 벌이고 있는 항행의 작전을 모방한 구상이기도 했다.

일본 정부는 해상자위대 호위함이 소말리아 해역에 파견되거나 파견에서 돌아오는 길에 남중국해 인공섬 주변에 진입하되 중국을 과도하게 자극하지 않도록 이를 공개하지 않는 방향으로 계획을 검토했다.

중국이 일본 함정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일종의 메시지로 받아들일 것이라는 판단이었다.

하지만 당시 아베 정권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첫 일본 방문을 성사시키기 위해 중일 관계 개선에 공을 들이고 있었고 결국 일본판 항행의 자유 작전은 보류됐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