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광주교도소서 직원 또 확진…수형자 등 570명 검사

광주교도소서 직원 또 확진…수형자 등 570명 검사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1 14:38 수정 2020.11.21 1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광주교도소서 직원 또 확진…수형자 등 570명 검사
광주교도소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돼 수형자 관리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교도소 직원인 A 씨가 오늘(21일)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광주 607번째 확진자가 됐습니다.

A 씨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전남대병원에 입원한 수형자 관리를 위해 다른 직원들과 교대로 이 병원을 오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방역당국은 A 씨의 교도소 내 동선을 파악해 수형자 250명, 직원 320명 등 570명을 검사하고 있습니다.

이달 초에도 남구 호프집을 방문한 광주교도소 직원이 코로나19에 감염돼 동료 직원 1명, 지인 2명 등 4명의 관련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당시 해당 직원은 수형자와 접촉이 많지 않았지만, A 씨는 수형자 관리 업무를 맡아 검사 규모가 커졌습니다.

전남대병원 관련 확진자는 광주 43명, 전남 14명, 경기 광명 1명 등 58명으로 늘었습니다.

의사 6명·간호사 5명·방사선사 1명 등 의료진 12명, 환자 5명, 보호자 3명 등이 확진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