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루 156명' 서울 코로나 신규 확진, 역대 최다 기록

'하루 156명' 서울 코로나 신규 확진, 역대 최다 기록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1 11: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하루 156명 서울 코로나 신규 확진, 역대 최다 기록
서울 내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역대 최다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20일)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156명으로 집계됐다고 오늘 밝혔습니다.

그동안 가장 많은 기록이었던 8월 26일의 154명을 넘어선 것입니다.

오늘 0시 기준 서울 발생 누적 확진자는 7천392명으로 늘었습니다.

서울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열흘 전인 이달 10일 45명 수준이었으나, 이후 53명→74명→69명→85명→81명→90명→92명→109명→132명→156명으로 급격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루 확진자 수(156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7천730건)로 나눠 퍼센트 단위로 표시한 확진율은 2.0%로, 지난 18일부터 사흘째 같은 수준이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중 해외유입 사례는 2명이었고, 나머지 154명은 지역사회 감염 사례였습니다.

특히 동작구 노량진 임용단기학원 관련으로 서울에서만 27명이 확진됐습니다.

또 진행 중인 집단감염 사례 가운데 ▲ 서초구 아파트 내 사우나 9명 ▲ 강서구 소재 병원 8명 ▲ 동대문구 고등학교 7명 ▲ 동창 운동모임 5명 ▲ 서울대 병원 5명 ▲ 강남구 헬스장 4명 ▲ 용산구 국군복지단 2명 ▲ 연세대 학생 2명 ▲ 동작구 모조카페 2명 ▲ 중랑구 소재 체육시설 2명 등이 추가됐습니다.

성동구 금호노인요양원과 서초구 어린이집, 서울시청, 서초구 소재 교회·교육원 등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습니다.

이밖에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7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 확진자 접촉은 48명, 감염경로가 즉각 확인되지 않아 조사 중인 사례는 22명입니다.

어제 신규 확진은 서울 25개 자치구 모두에서 예외 없이 발생해, 서울 전역에서 코로나19가 확산일로임을 보여 줬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