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서도 미세 플라스틱 발견

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서도 미세 플라스틱 발견

정준형 기자 goodjung@sbs.co.kr

작성 2020.11.21 10: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에베레스트 정상 부근서도 미세 플라스틱 발견
세계에서 가장 높은 산인 에베레스트의 꼭대기 인근에서도 미세 플라스틱이 발견됐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영국 플리머스대와 미국 메인대 공동 연구진은 지난해 에베레스트의 등반로와 계곡 등에서 채취한 눈 표본을 분석한 결과 폴리에스터와 나일론, 아크릴을 비롯한 미세 플라스틱이 검출됐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에베레스트 정상의 바로 아래인 해발 8천440m 높이에서까지 미세 플라스틱을 발견했다며, 에베레스트에서 미세 플라스틱이 과학적 측정을 통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미세 플라스틱은 크기 5㎜ 이하의 매우 작은 합성 고분자화합물 조각을 가리킵니다.

미세 플라스틱이 가장 많이 나온 곳은 등반객들이 머무르는 베이스캠프였으며, 발견된 미세 플라스틱은 등산복이나 텐트, 밧줄에 쓰이는 재질로 산을 오른 등반객들에게서 나온 것으로 보인다고 연구진은 덧붙였습니다.

연구진은 또 낮은 고도에 있던 미세 플라스틱이 강한 바람을 타고 더 높은 지점까지 올라갔을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연구진은 "등반객이 늘면서 에베레스트에 플라스틱 쓰레기가 쌓이고 있다"면서 "에베레스트와 같은 오지를 탐험하면서 미세플라스틱을 줄이기 위한 환경적 책무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라고 권고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