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무리뉴 감독 "손흥민, 코로나 2차례 검사 음성"

무리뉴 감독 "손흥민, 코로나 2차례 검사 음성"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20.11.21 09: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무리뉴 감독 "손흥민, 코로나 2차례 검사 음성"
토트넘의 손흥민 선수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조제 무리뉴 감독이 직접 밝혔습니다.

무리뉴 감독은 맨체스터 시티와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경기를 하루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돌아왔고, 두 차례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고, 출전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로써 손흥민은 맨시티전에 나설 수 있게 됐습니다.

이달 A매치 기간 오스트리아에서 원정 평가전을 치른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에서는 10명(선수 7명·스태프 3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는데, 이 중 황희찬 두 번째 경기였던 카타르전을 치른 뒤 양성 반응을 보이면서 손흥민의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었습니다.

손흥민 (사진=연합뉴스)
하지만 영국으로 돌아간 뒤 받은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다행히 음성 판정을 받으면서 이날 무사히 팀 훈련에도 합류했습니다.

손흥민은 맨시티를 상대로 정규리그 9호 골을 정조준합니다.

한편 코로나19 여파로 축구계 안팎이 어수선한 가운데, 무리뉴 감독은 토트넘 감독 부임 1주년을 맞았습니다.

지난해 11월 성적 부진에 시달린 토트넘의 소방수로 등장한 무리뉴 감독은 2019-2020시즌 토트넘을 리그 6위로 올려놨습니다.

8라운드까지 치러진 이번 시즌 토트넘은 리그 2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무리뉴 감독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취재진이 가득 찬 기자회견장에서 인터뷰했던 사진과 코로나19 여파로 텅 빈 회견장에서 화상 인터뷰를 진행하는 사진을 올리고는 "토트넘에서의 1년이다. 꽉 찼던 방이 빈방이 됐다"며 "많은 일이 있었고, 많은 감정을 겪었다. 부임 첫날처럼 행복하다"고 적었습니다.

선수들과 함께 환호하고 즐거워하는 사진을 포함해 지난 1년을 추억하는 사진들을 올리기도 했습니다.

그는 구단이 공개한 인터뷰에서 "2019년 11월 20일로 돌아간다면, 그때와 같이 행복한 마음으로 계약서에 서명할 것"이라며 "이상한 한 해였다. 우리는 해야 할 만큼의 훈련도, 경기도 하지 못했으니 '정상적인' 한해는 아니었다. 하지만 나는 이 구단에서 매우 행복하고, 내가 1년 전에 내린 결정으로 인해 매우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