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노량진발 집단감염 속 오늘 중등교원 임용시험…전국 6만 명 응시

노량진발 집단감염 속 오늘 중등교원 임용시험…전국 6만 명 응시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1 08: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노량진발 집단감염 속 오늘 중등교원 임용시험…전국 6만 명 응시
서울 노량진의 한 대형 임용시험 준비 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가운데 오늘(21일) 중·고교 신규 교원 임용시험이 예정대로 치러집니다.

확진자는 응시할 수 없지만, 자가격리자와 코로나19 검사대상자는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치르게 됩니다.

교육부 등에 따르면 오늘 전국 각 시·도에서 2021학년도 공립 중·고교 교사 등을 뽑는 임용시험이 진행됩니다.

전국 110개 시험장에서 총 6만233명이 응시합니다.

서울지역의 경우 전체 공립학교 교사 임용시험에는 6천238명, 학교법인이 선발을 위탁한 사립학교 교사 임용시험에는 4천219명이 지원했습니다.

노량진의 대형 임용시험 준비 학원에서 수강생과 직원 등 3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오늘 자가격리자와 코로나19 검사 대상자에 대한 별도의 조치도 마련됐습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응시자는 오늘 임용시험에 응시할 수 없습니다.

확진자가 발생한 학원 수강생 등 학원 관련 코로나19 검사대상자는 564명으로 집계됐는데 이들은 별도 시험장에서 시험을 봅니다.

교육당국은 별도 시험장 내 시험실 122개를 확보해 약 90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고 밝혔습니다.

별도 시험장에는 만약을 대비해 구급차가 배치됐습니다.

각 시·도 교육청은 오늘 응시자를 대상으로 사전문진표를 통해 노량진 학원 방문 여부를 조사하고, 해당하는 경우에는 별도 시험실에서 응시해 일반 응시생과의 접촉을 줄일 계획입니다.

교육부는 임용시험 이후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별도 시험장과 일반 시험장 중 별도 시험실 감독관, 해당 시험장 응시생 중 기간제 교사 등 학교 근무자는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