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필수 인력 이동 촉진해야"…APEC 화상 정상회의 참석

문 대통령 "필수 인력 이동 촉진해야"…APEC 화상 정상회의 참석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0.11.20 22: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필수 인력 이동 촉진해야"…APEC 화상 정상회의 참석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 시간 오늘(20일) 밤 화상으로 열린 아시아 태평양 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해 "기업인 등 필수 인력의 이동을 촉진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협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의 발언을 통해, "위기극복을 위해 APEC이 다시 '연대의 힘'을 발휘할 때"라며 이를 위한 첫 번째 제안으로 '필수 인력의 이동 촉진'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코로나 속에서도 국경을 봉쇄하는 대신, 교류를 계속하며 경제 충격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개방적 통상국이 많은 아·태지역의 미래 성장은 자유무역으로 모두가 이익을 얻는 '확대 균형'에 달려 있다"고 역설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고용·사회 안전망을 토대로 디지털, 그린, 지역균형 뉴딜을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을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으로 채택했다"고 소개하면서 "위기가 불평등을 키우지 않도록 하는 포용적 협력 방안 마련, '디지털 경제'와 '그린 경제'의 균형 잡힌 결합 모색" 등을 제안했습니다.

또 이번 APEC 정상회의를 통해 채택된 'APEC 미래비전'에 대해 "회원국 간 연대와 협력의 의지를 보여주는 의미 있는 성과물"이라며 "자유로운 무역투자, 혁신과 디지털 경제, 포용적 성장 등 세계 경제 전환기의 핵심 의제들을 균형 있게 반영한 걸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말레이시아가 의장국을 맡은 오늘 APEC 화상 정상회의에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일본 총리, 푸틴 러시아 대통령 등 21개 회원국 정상들이 참석해, 코로나19 극복과 무역 투자 등 경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