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시아 골프 전설' 최경주 "내 열정은 여전히 불타고 있다."

'아시아 골프 전설' 최경주 "내 열정은 여전히 불타고 있다."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0.11.20 1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시아 골프 전설 최경주 "내 열정은 여전히 불타고 있다."
"골프는 지금도 내게는 즐거움 그 자체다. 내 열정은 여전히 불타고 있다."

'아시아 골프 전설' 최경주(50세) 선수가 21년간의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생활을 돌아보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최경주는 PGA 투어와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최경주를 떠올리면서 하는 말 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말은 '최경주는 정말 열심히 했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내가 평생 열심히 했다고 인정하는 것이어서 이 말을 좋아한다. 그것이 내 유산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최경주는 한국의 작은 섬 완도에서 농부의 아들로 태어나 최고의 골프 무대인 PGA 투어에서 존경받는 선수로 입지를 다졌습니다.

PGA 투어에서 8번의 우승과 68번의 톱 10 성적을 남기고 3천200만 달러가 넘는 상금을 쌓으며 한국 골프의 역사를 썼습니다.

최경주는 "미국에 처음 왔을 때 사람들이 내게 '1년 안에 돌아갈 것이다. 다른 선수보다 재능이 없고 경쟁에서 살아남지 못할 것이다'라고 했다"고 떠올렸습니다.

그런 편견을 극복하려고 끊임없이 노력했다며 "다른 선수가 2시간 연습하면 나는 3시간을 했다. 다른 선수보다 더 많이 연습하려고 노력했다. 나의 노력과 신의 도움으로 21년간 PGA 투어에서 뛸 수 있었다"고 돌아봤습니다.

8번의 우승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우승은 2002년 컴팩 클래식에서 달성한 데뷔 첫 승이었습니다.

최경주는 "아내와 나는 PGA 투어에서 우승한 선수들이 가족과 기쁨을 나누는 것을 보고 언제 저런 경험을 하게 될까 생각했다. 아내에게 '우승하면 키스는 못 하고 안아주겠다'고 했고, 처음 우승했을 때 18번 홀에서 서로 껴안았다"며 가장 특별했던 우승의 순간을 설명했습니다.

최경주에게 아주 특별했던 또 한번의 우승은 2011년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었습니다.

이 대회는 PGA 투어 선수들이 가장 우승하고 싶어하는 대회 가운데 하나로, 최경주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최초의 한국인 우승자이자 아시아인 우승자가 됐습니다.

최경주는 "내가 우승한 대회 중 가장 많이 울었다. 세계 모든 선수가 플레이어스에서 우승하고 싶어하기 때문에 의미가 두 배였다. 자랑스러웠다"고 말했습니다.

다양한 사회 환원 활동으로 2013년 찰리 바틀렛 상을 받은 최경주는 "부모님의 지원을 기대할 수 없어서 많은 분의 도움을 받았다. 제가 많은 지원을 받은 것처럼, 다른 사람들을 도와야 한다"며 현재 40∼60명의 꿈나무를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PGA 투어에는 최경주의 뒤를 잇는 젊은 한국인 골퍼들이 많이 뛰고 있는데, 최경주는 "투어에서 한국 선수들을 보면 정말 자랑스럽다. 내가 여기 처음 왔을 때보다 더 발전된 기술과 음식, 과학의 도움을 받는 그들에게 약간 질투를 느끼기도 하지만, 그들을 보는 게 정말 행복하고 자랑스럽다"고 흐뭇해했습니다.

최경주는 "골프 인생에 후회는 없다. 경기를 뛰는 게 재미있었다"며 "나는 도전적인 삶을 살았고, 나의 열정은 여전히 불타고 있다. 필드에서는 어린이처럼 행복하다"고 말했습니다.

만 50세가 돼 올해 PGA 시니어 투어인 챔피언스 투어에 데뷔한 최경주는 이번 주에는 PGA 정규투어인 RSM 클래식에 출전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