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당장 내일인데…" 임용고시 앞두고 노량진 학원서 32명 확진

[현장] "당장 내일인데…" 임용고시 앞두고 노량진 학원서 32명 확진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11.20 16:43 수정 2020.11.20 16: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전국 중등교사 임용시험을 하루 앞둔 20일, 서울 노량진 임용고시 학원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습니다.

경기도교육청은 내일(21일) 도내 중·고교 30개 시험장에서 '2021학년도 경기도 중등학교 교사, 보건·사서·전문상담·영양·특수(중등) 교사' 임용후보자 선정경쟁 시험을 치를 예정입니다.

응시생 1만 4천422명이 시험을 볼 예정으로, 이는 17개 시도 응시 인원 중 최다 규모입니다.

그동안 도교육청은 1만 명이 넘는 수험생이 몰리는 임용시험이라 사전 자가문진표 작성, 교실 내 거리두기 확보 등 방역에 집중해왔습니다.

그러나 하루 전날 학원발 집단확진이 발생하자 관련 의심 증상자에 대비해 추가 시험장 확보에 나섰습니다.

또 노량진 학원발 확진 수강생이 체육교과 응시자인 것으로 파악하고 체육교과 전체 응시자 1천271명에게 긴급 안내 문자를 보내 방역당국의 지침에 따라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지난 18∼19일 노량진 '임용단기' 학원 수강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이날 다른 수강생과 직원 등이 추가되면서 모두 32명이 확진됐습니다.

이들 수강생은 대부분 하루 뒤인 21일 전국 시도교육청이 주관하는 중등교사 임용시험 응시생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 검사 대상자 가운데 아직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도 있어 확진자가 더 나올 수 있는 상황입니다. 또 밀접접촉자 214명도 자가격리를 권고받았습니다.

확진 또는 자가격리된 수강생들의 임용시험 응시 지역이나 과목이 정확히 알려지지 않아 수험생들의 불안감이 커지면서 이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이번 주 토요일에 실시 예정인 중등 임용고시 시험 연기해야 한다'는 청원 글까지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