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중국 왕이 외교부장, 25∼27일 한국 방문

중국 왕이 외교부장, 25∼27일 한국 방문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11.20 16:04 수정 2020.11.20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중국 왕이 외교부장, 25∼27일 한국 방문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초청으로 오는 25일부터 27일까지 공식 방한하고, 오는 26일 강 장관과 회담한다고 외교부가 오늘(20일)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한중 외교장관회담 의제로 코로나19 대응 협력과 고위급 교류 등 한중 양자관계, 한반도 정세, 지역 및 국제 문제를 꼽았습니다.

고위급 교류와 관련해서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에 대한 논의가 예상되는데, 현재로선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확산세에 들어간 만큼 시 주석의 연내 방한은 어려워 보입니다.

왕이 부장은 방한에 앞서 24∼25일 일본을 먼저 방문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를 예방하고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과 회담할 전망입니다.

바이든 행정부가 공식 출범하기 전, 왕이 부장이 일본과 한국을 잇달아 방문하는 건데, 이는 미중 갈등 현안에 대한 중국 측 입장을 설명하고 한일 양측의 협력을 이끌어내기 위한 차원으로 보입니다.

왕이 부장의 방한은 지난해 12월 4∼5일 이후 약 1년 만입니다.

외교부는 "코로나19 상황에서도 한중 고위급 간 소통을 이어가게 되면서 양국 관계를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