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정 총리 "연말 모임 자제해달라"…'집콕' 거듭 당부

정 총리 "연말 모임 자제해달라"…'집콕' 거듭 당부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20.11.20 17: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세균 총리는 다시 대국민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K-방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연말 모임은 자제하고, 가급적 집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임상범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코로나19 방역과 관련해 오늘(20일) 6번째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습니다.

정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며 다시 한번 'K-방역'이 위기를 맞고 있다"고 경각심을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연말을 맞아 계획하고 있는 각종 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필수적 활동 이외에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직장인들은 송년회, 회식 모임 등을 연기하거나 취소해주시고, 60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겨울철 건강 관리에 유의하면 서 불필요한 외출과 만남을 최소화해주시기 바랍니다.]

특히 무증상 감염이 많은 젊은이들의 협조가 무엇보다 필요하다면서 각 부처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 정부부터 앞장서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각종 회식·모임 자제, 대면회의 최소화, 재택근무 활성화 등 강화된 방역조치를 다음 주부터 시행하겠습니다.]

정 총리는 2주 앞으로 다가온 수능시험과 관련해 "모든 수험생이 안전한 환경에서 공정하게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백신에 대한 기대감이 오히려 방역에 독이 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정부의 백신 확보 상황에 대해 국민에게 과정과 내용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