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 신고 포상금 100만→20만 원으로 감축

아프리카돼지열병 신고 포상금 100만→20만 원으로 감축

송인호 기자 songster@sbs.co.kr

작성 2020.11.20 13: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아프리카돼지열병 신고 포상금 100만→20만 원으로 감축
야생 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신고 포상금이 현행 100만원에서 20만 원으로 대폭 줄어듭니다.

환경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질병에 걸린 야생동물 신고제도 운용 및 포상금 지급에 관한 규정'을 일부 개정한다고 밝혔습니다.

포상금을 조정한 데에는 전담 폐사체 수색팀이 체계적으로 운영되는 점, 최근 양성 발생 건수와 멧돼지 개체 수가 대폭 감소한 점 등이 고려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바뀐 규칙에는 포상금 지급 후 거짓 신고한 사실이 발견된 경우 포상금을 환수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됐습니다.

또 군사지역에서 ASF 감염 개체가 자주 발견되는 점을 고려해 군인이 신고하는 경우에도 포상금을 줄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야생멧돼지 아프리카돼지열병 신고 포상금 제도'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 초기에 주민의 관심과 신속한 신고를 유도해 감염 폐사체를 일찍 제거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