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값 상승에 전세난까지 겹치자…10대·20대 아파트 매수 늘었다

집값 상승에 전세난까지 겹치자…10대·20대 아파트 매수 늘었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20 08:01 수정 2020.11.20 0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집값 상승에 전세난까지 겹치자…10대·20대 아파트 매수 늘었다
전국적으로 집값 상승이 지속하고 전세난까지 겹치자 20대 이하의 아파트 매수세가 지난달 거셌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감정원 아파트 매입자 연령대별 현황에 따르면 지난달 20대 이하가 전국에서 사들인 아파트는 3천561건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는 전달(2천848건)보다 25%나 늘어난 것으로 2개월 연속 증가세입니다.

지난달 20대 이하가 사들인 아파트는 전체(6만6천174건)의 5.4%로, 작년 1월 연령대별 통계가 시작된 이래 처음으로 5%대에 올라섰습니다.

주택 시장의 '큰 손'인 40대의 비중은 27.7%로 전월(27.6%)와 비슷했고, 30대(25.0%)와 50대(19.7%), 60대(12.7%), 70대 이상(6.3%)의 비중은 감소했습니다.

20대 이하의 아파트 매수 비중은 서울(5.1%)과 경기(6.0%), 인천(7.6%)에서도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서울 중저가 아파트를 비롯한 수도권의 가격 키 맞추기가 계속되고 있고, 계약갱신청구권제와 전월세상한제를 골자로 한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전세난이 확산하면서 전통적으로 매수 비중이 가장 낮은 20대 이하의 불안 심리가 움직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그러나 서울에서는 30대의 아파트 매수 비중이 지난달 38.5%로 역대 최고치를 또 경신했습니다.

서울 아파트의 30대 매수 비중은 올해 2월 33.0%까지 올랐다가 5월에는 29.0%로 낮아졌지만, 6월(32.4%)부터 다시 오르기 시작해 7월 33.4%, 8월 36.9%, 9월 37.3% 등 오름세가 이어졌습니다.

구별로 보면 성동구(58.7%)에서 가장 높았으며 강서구(49.5%), 동대문구(44.6%), 강북구(44.4%), 성북구(43.6%), 구로구(42.4%), 영등포구(42.2%), 중랑구(42.1%), 관악구(41.5%), 서대문구(41.2%), 중구(40.9%)에서도 30대의 아파트 매입 비중이 40%를 넘겼습니다.

20대 이하와 30대를 모두 합치면 지난달 서울아파트 매수 비중은 43.6%에 이르렀습니다.

30대 이하의 매수 비중은 지난 8월(40.4%) 처음으로 40%대 오른 이후에도 계속 상승세입니다.

30대 이하의 젊은 층이 사들인 아파트가 10건 가운데 4건 이상인 셈입니다.

반면 지난달 40대(26.1%), 50대(15.1%), 60대(9.6%)의 서울아파트 매수 비중은 전달 대비 모두 하락했습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로 서울아파트 거래량은 지난 7월 1만6천2건에서 8월 6천880건, 9월 4천795건, 10월 4천320건으로 감소세입니다.

이런 가운데 2030의 매수 비중이 증가하는 것은 지금 아니면 내 집 마련이 어려울 것이라는 불안감이 지속하기 때문입니다.

전세 매물 부족과 전셋값 급등 현상까지 겹치자 젊은 층의 아파트 매매 수요로의 전환이 가속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