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물량 끌어모으는 정부, 내후년까지 11만 4천 가구 공급

물량 끌어모으는 정부, 내후년까지 11만 4천 가구 공급

전형우 기자 dennoch@sbs.co.kr

작성 2020.11.20 01: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가 전세난을 해결하기 위해 빈 상가와 숙박 시설까지 총동원해서 물량을 공급하겠다는 대책을 내놨습니다. 내후년까지 임대주택 11만 4천 가구를 공급하겠다는 것입니다.

전형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 대책은 최대한 물량을 끌어모아 가급적 전세로, 가급적 빨리 공급하겠다는 겁니다.

공공임대 11만 4천 호 가운데 40% 이상이 내년 상반기에 공급됩니다.

우선 현재 3개월 이상 공실로 남아 있는 공공임대 주택 3만 9천 호를 전세로 전환해, 무주택자라면 소득이나 자산이 얼마든 입주 자격을 줍니다.

2022년까지 한시적으로 '공공전세'라는 새로운 형태도 도입했습니다.

미분양 아파트, 다세대 주택, 오피스텔 등을 사들여 최대 6년간, 시세 90% 이하 보증금으로 살 수 있게 공급합니다.

역시 소득 기준은 없고, 추첨 방식으로 모두 1만 8천 호가 이런 식으로 공급됩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다세대나 연립, 오피스텔 등도 매입 단가가 6억 원까지 올랐기 때문에 상당히 질 좋은 주택이 공급될 것입니다.]

민간이 짓는 다세대 주택 등을 사들여 임대로 돌리는 '신축 매입 약정' 주택도 4만 4천 호 공급됩니다.

청년은 6년, 신혼부부는 10년이 지나면 나가야 하는 기존 공공임대주택을 통합해 계층에 관계없이 소득과 자산 요건만 충족하면 30년간 살 수 있도록 추진합니다.

소득 요건도 중위소득 150%로 확대해 중산층까지 입주할 수 있게 됩니다.

4인 가구 기준으로 월평균 소득 712만 원까지 해당됩니다.

중산층 3~4인 가구의 선호를 반영해 전용면적 60~85㎡ 크기의 중형주택도 도입됩니다.

내년에는 시범적으로 성남 낙생, 의정부 우정, 의왕 청계2지구 등 6곳에 1천 호의 중형임대가 공급됩니다.

2025년까지 이런 중형 임대 6만 3천 호를 공급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