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양재훈 접영 100m · 이주호 배영 100m서 한국 신기록

양재훈 접영 100m · 이주호 배영 100m서 한국 신기록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20.11.19 21:51 수정 2020.11.19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양재훈 (사진=대한수영연맹 제공, 연합뉴스)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사흘째에도 한국 신기록 행진이 이어졌습니다.

먼저 양재훈(강원도청)이 8년 묵은 남자접영 100m 한국 기록을 깨뜨렸습니다.

양재훈은 19일 경북 김천실내수영장에서 열린 2020 경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사흘째 남자접영 100m 결승에서 52초33의 한국 신기록으로 우승했습니다.

강원도청 소속이던 장규철이 2012년 작성한 종전 한국 기록 52초45를 8년 만에 0.12초 단축했습니다.

양재훈은 이로써 자유형 50m(22초26)에 이어 두 번째로 개인 종목 한국 기록을 보유하게 됐습니다.

이어 이주호(아산시청)가 남자배영 200m에서 1분57초06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고 1위에 올랐습니다.

2018년 국가대표 선발대회에서 자신이 세운 종전 한국 기록(1분57초67)을 0.61초 줄였습니다.

이주호는 내년으로 미뤄진 도쿄올림픽 기준 기록(1분57초50)도 통과했습니다.

이주호는 배영 100m 한국 기록(54초17)도 가진 한국 배영의 최강자입니다.

자유형 100m에서 48초25로 박태환이 갖고 있던 한국 기록을 6년 9개월 만에 깨트린 고교 2학년생 황선우는 이날 자유형 200m 결승에서도 1분45초92의 기록으로 무난히 1위를 차지했습니다.

비록 한국 기록을 경신하는 데는 실패했지만 지난달 제10회 김천 전국수영대회에서 세운 자신의 최고 기록(1분46초31)을 한 달 만에 0.39초 줄였습니다.

남자 자유형 200m 한국 기록은 박태환이 2010년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세운 1분44초80으로, 10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황선우는 도쿄올림픽 기준 기록도 자유형 100m(48초57)와 200m(1분47초02) 모두 가볍게 넘어섰습니다.

대한수영연맹은 20일까지 열릴 이번 대회 결과를 토대로 내년 도쿄올림픽 파견 국가대표 선발대회 때까지 진천선수촌에서 강화훈련에 참여할 대표 선수들을 선발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