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시대전환 조정훈, "보통의 국민 보이지 않는다" 내년 예산안 비판

시대전환 조정훈, "보통의 국민 보이지 않는다" 내년 예산안 비판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11.19 19: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대전환 조정훈, "보통의 국민 보이지 않는다" 내년 예산안 비판
조정훈 시대전환 의원은 오늘(19일) 국회 본회의 자유발언에서 "제 말 좀 들어주십시오. 큰일 났습니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조 의원은 "양극화로 우리 사회의 등뼈가 부러져가고 있는데, 우리에게 주어진 2021년 예산안에 그 절박함이 묻어나고 있나"라며 정부 예산안을 비판했습니다.

조 의원은 "보통의 자산과 소득, 안전을 누리는 보통의 국민이 보이지 않는다"며 "대신 골프장의 긴 대기자 명단과, 매일 배송에 힘들어 죽어가는 제 동갑내기 김원종 선생님만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예산 쓰는 과정에서 소득 양극화는 전혀 줄어들지 않고 있다. OECD 꼴등 수준"이라고 한 조 의원은 한국형 뉴딜 예산 21조원을 거론하며 "한두 장짜리 사업제안서로 국가보조금을 쉽게 따낼 수 있다는 얘기가 들려온다"고 꼬집었습니다.

조 의원은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져야 국회가 양극화 해소를 발등의 문제로 간주하고 해결할 수 있을까"라며 "선배 동료 의원들께 부탁드린다. 내 일자리가 다음 달에 정말 있을지, 내 임대료가 오르지 않을지 하는 국민의 마음으로 예산을 심사해달라"고 목소리 높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