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아파트값 8년 만에 최고↑…김포 · 해운대에 추가 규제

아파트값 8년 만에 최고↑…김포 · 해운대에 추가 규제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20.11.19 20:13 수정 2020.11.19 21: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세 구하는 것이 힘들어지자 차라리 집을 사자는 사람이 늘면서 집값 역시 계속 뛰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지난주 전국 아파트값이 8년 만에 가장 많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는 부산 해운대와 경기 김포는 규제지역으로 추가 지정됐습니다.

이 소식은 정다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11월 셋째 주 전국의 주간 아파트값은 0.25% 상승해 지난주보다 더 올랐습니다.

감정원 통계 작성 8년 6개월 만에 최고 상승 폭입니다.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서울과 수도권의 전세 품귀 현상으로 전셋값이 크게 뛰면서 전세 수요 일부가 중저가 주택 매수로 돌아섰고 집값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입니다.

수도권에서는 비규제지역으로 남은 김포시가 전국 최고 상승률을 보였고, 지방에서는 부산과 대구의 오름세가 두드러졌습니다.

[임병철/부동산114 수석연구원 : 전세 물량이 없다 보니까 그 수요들이 일부 중저가 아파트 매매로 돌아서는 분위기가 계속 이어지고 있거든요.]

전세난도 여전해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63주 연속, 서울은 73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습니다.

정부는 최근 집값 과열 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부산시 해운대와 수영·동래·연제·남구, 대구시 수성구, 경기 김포시 등 7곳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부산은 작년 11월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후 대출과 청약, 세제 등에서 느슨한 규제를 적용받자 과열 양상을 띠었습니다.

[부산 동래구 주민 : 서울에 계신 분들이 부산에 많이 내려옵니다. 재개발하는 구역들 그런 데 찾아가서 투자합니다.]

정부는 울산과 천안, 창원 등 최근 상승 폭이 확대되고 있는 지역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영상편집 : 박정삼) 

▶ "질 좋은 평생 주택" 30년 사는 중형 임대주택 나온다
▶ 시세 90% 이하 '공공전세'…소득 안 따지고 입주한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