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혜훈, 서울시장 출사표…"집 걱정 해결, 경제시장 되겠다"

이혜훈, 서울시장 출사표…"집 걱정 해결, 경제시장 되겠다"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20.11.19 16:37 수정 2020.11.19 16: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혜훈, 서울시장 출사표…"집 걱정 해결, 경제시장 되겠다"
국민의힘 이혜훈 전 의원이 19일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사표를 던졌습니다.

이 전 의원은 이날 당 전·현직 의원모임인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 연단에 올라 "내년 서울 보선의 핵심 이슈는 집값과 전셋값이 될 것"이라면서 "집 걱정부터 덜어드리는 '경제시장'이 되겠다"고 밝혔습니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출신으로 3선 의원을 지낸 그는 당내 대표적 경제통으로 꼽힙니다.

이 전 의원은 출마선언문에서 "그동안 서울시장 자리는 대권용 디딤돌처럼 인식돼 자기 브랜드 만들기와 집권기반 다지기에 치중하느라 시민의 삶은 뒷전이었다"면서 "'정치서울'을 끝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주거안정 공약으로 한강변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신혼부부와 육아부부에게 특화된 지분적립형 주택단지를 공급하고, 강북·강서 4개 권역에 80층 규모 직장·주거 복합단지를 건설해 청년들의 주거와 일자리 문제를 일거에 해결하겠다고 제시했습니다.

민간공급 방안으론 조속한 재개발·건축 정비사업 추진을 공약했습니다.

전세난 해결을 위해 단독주택을 다세대 다가구로 재건축하거나 꼬마빌딩의 장기공실을 주거전환으로 리모델링하는 임대사업자에 대한 세제·금융 지원을 약속했습니다.

여당의 행정수도 이전 구상과 관련해선 "정쟁에만 몰입한 대표적 사례"라며 "민주당이 당당하다면 내년 선거 공약으로 내걸고 시민의 심판을 받으라"고 쏘아붙였습니다.

이 전 의원은 청년세대의 다양한 경험과 취업활동을 지원하는 방안으로 19∼30세 청년들의 지하철 요금을 무료로 하는 '청춘 프리패스' 공약도 내놨습니다.

'포퓰리즘적'이라는 지적이 나왔지만, "미래세대에 대한 투자"라며 재원조달에도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