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민의힘, 호텔 공실 활용 전세난 대책에 "해괴한 행태" 맹비난

국민의힘, 호텔 공실 활용 전세난 대책에 "해괴한 행태" 맹비난

김민정 기자 compass@sbs.co.kr

작성 2020.11.19 14: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국민의힘, 호텔 공실 활용 전세난 대책에 "해괴한 행태" 맹비난
야권이 오늘(19일) 정부가 발표한 전세난 해소 대책을 두고 "정신 나간 정책", "해괴한 행태" 등 거친 표현까지 동원해 맹비난했습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 비대위 회의에서 "임대차 3법 시행 100여 일이 지났지만, 부동산 시장은 그야말로 초토화됐다"며 "듣도 보도 못한 '호텔 찬스'로 혹세무민하는 것을 보고 실소를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부동산 시장 안정이란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면, 차라리 정부는 부동산 정책을 포기하고 시장에 모든 것을 맡기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불편해도 기다려 달라더니, 이제 와 내놓은 게 호텔 쪽방"이라며 "집은 집이고, 호텔은 호텔이다. 임대 사업자를 적폐로 몰더니 이 정부는 스스로 임대업계 큰 손으로 거듭나고 있다"고 쏘아붙였습니다.

김 대변인은 "전세가 실종됐다는 정책 실패를 절대 인정하지 않으려는 탓"이라며 재개발 규제를 풀고, 청년 대출을 확대하고, 임대차 3법을 되돌리라고 촉구했습니다.

윤희숙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중산층까지 공공임대 주택 대상으로 삼겠다는 것은 엄청난 변화라며 "해괴하다고밖에 할 수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오늘 최고위원회의에서 "집을 사지도, 팔지도 못하게 만들어 놓고 폐업한 호텔 방을 고시원 수준의 월세방 여관으로 만들겠다는 정신 나간 정책도 이제 더이상 눈 뜨고 못 보겠다"고 직격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