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문 대통령, APEC·G20에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 필요성 강조한다

문 대통령, APEC·G20에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 필요성 강조한다

정윤식 기자 jys@sbs.co.kr

작성 2020.11.19 13: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APEC·G20에서 기업인 등 필수인력 이동 필요성 강조한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0일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APEC 정상회의와 21∼22일 G20 정상회의에서 코로나 시대에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원활한 국가 간 이동이 필요하다고 강조할 예정입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오늘(19일) 기자들과 만나 "문 대통령이 APEC 정상회의에서 우리가 제안한 필수인력 이동 원활화 논의를 가속화 할 것을 촉구하며 회원국들의 지지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그러면서 "G20 정상회의 정상선언문에 필수적 인력의 이동을 원활히 하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모색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앞서 지난 3월 코로나 대응을 위한 G20 화상 특별정상회의에서 글로벌 공급망 유지 및 세계경제 회복을 위한 기업인 등의 국경 간 이동 원활화를 제안해 정상선언문에 포함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화상으로 잇따라 열리는 APEC 정상회의와 G20 정상회의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경험을 공유할 예정입니다.

그러면서 인도적 지원과 치료제 및 백신 개발 노력 등 국제사회에 대한 기여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등을 소개할 예정입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방역과 경제의 조화와 위기를 새로운 기회로 전환하는 우리의 대응 노력을 공유함으로써 코로나 대응 모범국으로서 우리나라의 국제적 위상을 제고하는 데도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