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낡은 공공임대 15개 단지 재건축…중계1·가양7단지 시범사업

낡은 공공임대 15개 단지 재건축…중계1·가양7단지 시범사업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19 11: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낡은 공공임대 15개 단지 재건축…중계1·가양7단지 시범사업
정부가 낡은 공공임대 아파트 단지 15곳의 재건축을 추진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19일) 발표한 '서민·중산층 주거안정 지원 방안'에서 이같은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정부는 1980~1990년대 준공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 노후 공공임대 158곳을 정비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습니다.

주택 노후도와 여유 용적률, 지역 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시범사업 2곳을 포함한 재건축 후보지 15곳을 선정했습니다.

서울은 중계1, 가양7, 수서, 번동5, 번동2, 등촌4, 등촌6, 등촌9 등 8개 단지입니다.

이 중에서 중계1, 가양7 단지는 내년에 시범사업으로 재건축이 추진됩니다.

경기도엔 일산 흰돌4, 인천에선 갈산2가 선정됐습니다.

지방에선 부산 금곡2, 광주 쌍촌, 천안 쌍용1, 대구 본동, 대전 판암3 등 5곳이 재건축 후보지입니다.

이들 단지는 공공분양과 공공임대가 섞이는 '소셜믹스' 단지로 재탄생합니다.

서울의 시범단지 2곳은 내년 1월 예비 입주자 모집이 중단되고 2024년 하반기 이주를 시작해 2025년 착공합니다.

중계1단지의 경우 882가구가 재건축을 통해 1천600가구로 늘어나고 가양7단지는 1천998가구가 3천 가구로 불어납니다.

재건축 과정에서 인근 공공임대 공가와 장기 미매각 학교용지 등을 활용해 기존 거주민이 원거리로 이주하지 않고 재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입니다.

2022년부터는 매년 1~2곳씩 사업지를 선정해 이주 등 3~4년간의 준비기간을 거쳐 재정비 절차를 진행합니다.

시범단지 외 13곳의 우선 순위는 현재 검토 중이며 내년 초 확정할 계획입니다.

112개 단지는 그린리모델링을 추진하거나 유휴부지에 건물을 증축하는 등의 방식으로 전략정비가 추진됩니다.

31곳은 아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판단돼 유지 관리를 하는 것으로 정리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