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GA 투어 RSM 클래식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선수 2명 추가

PGA 투어 RSM 클래식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선수 2명 추가

서대원 기자 sdw21@sbs.co.kr

작성 2020.11.19 10: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GA 투어 RSM 클래식 앞두고 코로나19 확진 선수 2명 추가
한국 시간으로 오늘(19DLF) 밤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RSM 클래식을 앞두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 선수가 추가로 2명 더 나왔습니다.

PGA 투어에 따르면 크레이머 히콕(28세·미국)과 헨리크 노를란데르(33세·스웨덴)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고 대회를 기권했습니다.

하루 전에는 빌 하스(38세·미국)가 코로나19 확진으로 기권을 선언했습니다.

RSM 클래식은 한국 시간으로 다음 주 월요일 새벽까지 미국 조지아주 시아일랜드의 시아일랜드 리조트에서 열립니다.

히콕은 "시아일랜드에 있는 코스를 잘 치는데, 이번 주 대회에 출전할 수 없어 실망했다. 내년 RSM 클래식에는 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노를란데르는 "어젯밤 증상을 느껴서 오늘 아침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안타깝게도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회복해서 다음 대회에 출전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히콕과 노를란데르는 PGA 투어의 지원과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에 들어갑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