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 직격탄…한국 조강생산량 4년 만에 7천만 t 밑돌 듯

코로나 직격탄…한국 조강생산량 4년 만에 7천만 t 밑돌 듯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1.19 08: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코로나 직격탄…한국 조강생산량 4년 만에 7천만 t 밑돌 듯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한국의 조강 생산량이 4년 만에 7천만 t을 밑돌 전망입니다.

조강 생산량 국가 순위는 지난해에 이어 6위에 머무를 것으로 보입니다.

세계철강협회와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올해 1∼9월 한국의 조강 생산량은 4천960만 t으로 전년 동기 대비 7.5% 감소했습니다.

월별 생산량을 보면 7월까지 500만 t 초반대에 그쳤다가 8월부터 580만 t으로 조금 늘었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연간 조강 생산량은 6천700만∼6천800만 t가량이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전통적 수요 성수기인 4분기에 생산량이 늘어날 것을 고려해도 7천만 t을 넘기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연간 조강 생산량이 7천만 t 아래로 떨어지는 것은 2016년(6천860만 t) 이후 4년 만입니다.

2017년∼2019년 생산량은 각각 7천100만 t, 7천250만 t, 7천140만 t이었습니다.

철강 산업의 경쟁력을 나타내는 지표인 조강 생산량이 위축된 것은 코로나19 여파로 자동차, 조선, 건설 등 주요 전방 산업이 침체하면서 철강 수요가 줄자 철강사들이 생산량을 조절했기 때문입니다.

코로나19가 정점이던 4월 조강 생산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무려 15.4% 급감했습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심했던 상반기에 수요 감소에 맞춰 생산량을 10∼15%가량 줄였고 하반기에도 비슷한 수준에서 탄력적으로 생산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의 조강 생산량 감소 폭은 전 세계(-3.2%)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냈습니다.

주요 국가와 비교하면 러시아(-1.4%)보다는 감소 폭이 컸으나 인도(-16.5%), 일본(-19.1%), 미국(-18.8%)보다는 작았습니다.

중국은 4.5% 늘어 주요 생산국 중 유일하게 증가세를 나타냈습니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 이후 내수 활성화 정책을 펴면서 중국 철강사들이 일제히 생산량을 늘렸기 때문입니다.

올해 한국의 조강 생산량 국가별 순위는 작년과 마찬가지로 6위를 기록할 전망입니다.

1∼5위는 중국, 인도, 일본, 미국, 러시아입니다.

철강업계는 세계 경제 회복세와 맞물려 철강 수요가 회복 조짐을 보이고 원자재 가격이 안정화함에 따라 4분기부터 생산량도 어느 정도 살아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세계철강협회는 최근 보고서에서 내년 철강 수요가 올해 대비 4.1% 증가한 17억 9천500만 t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는 지난 6월 내놓은 전망치(17억 1천700만 t)보다 상향 조정한 것으로, 중국을 중심으로 세계 경기 회복세와 수요 개선세가 예상보다 빠르다는 점을 반영했습니다.

업계 관계자는 "업황이 조금씩 나아지는 분위기인 것은 맞지만, 코로나19 재확산과 같은 불확실성이 여전하다는 점에서 얼마나 회복이 빠를지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