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늦가을 폭우, 천둥·번개·강한 비 최대 80mm…낮부터 그쳐, 비 그친 뒤 기온 '뚝', 내일 서울 3℃

늦가을 폭우, 천둥·번개·강한 비 최대 80mm…낮부터 그쳐, 비 그친 뒤 기온 '뚝', 내일 서울 3℃

안영인 기자 youngin@sbs.co.kr

작성 2020.11.19 0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늦가을 폭우, 천둥·번개·강한 비 최대 80mm…낮부터 그쳐, 비 그친 뒤 기온 뚝, 내일 서울 3℃
현재 전국 대부분 지방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과 인천을 비롯한 중부지방 곳곳에는 천둥, 번개가 치면서 시간당 20mm 안팎의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서해안과 강원영동, 영남해안, 제주도 산지에는 바람도 매우 강하게 불고 있습니다.

오늘은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오다가 낮에 중부서해안부터 그치기 시작에 밤에는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서울, 경기와 영서북부, 충남은 아침까지, 영서남부와 충북, 호남은 오전에, 영남과 제주도는 낮에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예상강수량은 중부와 호남, 경북내륙, 경남남해안과 제주도남부는 30~80mm, 그 밖의 강원동해안과 영남, 제주도는 5~50mm가량 되겠습니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이 17도, 대전 18도, 광주와 대구는 20도가 예상되는 등 전국이 16도에서 23도로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습니다.

특히 비가 그친 뒤에는 찬 바람이 불면서 기온이 떨어지기 시작해 내일 아침은 서울의 기온이 2도, 철원은 영하 1도가 예상되는 등 한차례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대부분 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도 매우 높게 일겠습니다.

동해안은 당분간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예상돼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비가 내리면서 오늘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좋음'이 예상됩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