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붕 뜬 윗집에 아랫집은 "불안해 잠 못 자요…철거 좀"

붕 뜬 윗집에 아랫집은 "불안해 잠 못 자요…철거 좀"

JTV 나금동 기자

작성 2020.11.18 20:53 수정 2020.11.18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 8월 기록적인 폭우 때 집이 크게 부서졌는데 여전히 불안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바로 윗집 지반이 무너져내린 상태라 언제 자신의 집으로 쓰러질지 모른다는 것인데, 문제의 집은 오랫동안 비어있는 채로 주인 연락도 안 되고, 지자체마저 그럼 손댈 수 없다며 뒷짐만 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JTV 나금동 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언덕에 자리 잡은 전주시의 한 마을.

꼭대기에 파란 방수포가 덮인 집이 눈에 들어옵니다.

방수포 안을 살펴보니 지반의 상당 부분이 없습니다.

집이 붕 떠 있는 상태로 금방이라도 무너져 내릴 듯합니다.

지난 8월 내린 집중호우 탓인데 당시 무너진 흙더미는 바로 아랫집을 덮쳤습니다.

아랫집은 벽에 금이 가고, 지붕이 휘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집이 물바다로 변한 아랫집 주인
아랫집 주민은 지금도 비만 오면 물바다로 변한다며 불안감을 호소합니다.

[염점례/아랫집 주인 : (집이) 무너질까 봐 제일 불안해요. 비 오면서 바람 불면 여기 소리 없이 무너질 거예요. 그래서 내가 불안해서 저녁이면 잠을 잘 못 자고….]

문제는 무허가인 윗집이 20년 가까이 비어 있는 데다 주인과 연락이 끊겼다는 점입니다.

아랫집은 전주시에 철거 같은 대책을 요청했는데, 개인 재산이라서 불가능하다는 답을 들었습니다.

[전주시 관계자 (음성변조) : 개인과 개인 간의 어떤 부분에 대해선 저희가 붕괴위험지구로 (지정하기)보다는 개인이 어떻게 보수라든지 해야 하는 부분이라서….]

[최용식/아랫집 주인 아들 :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렇게 고통을 받고 있는데 어디서 우리가 도움을 받아야 하고 어떻게 해야 하는지 막막하기만 합니다.]

(영상취재 : 이성민 JTV)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