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프랑스 코로나 누적 확진 200만 명 넘었지만…"노력 결실 보고있다"

프랑스 코로나 누적 확진 200만 명 넘었지만…"노력 결실 보고있다"

SBS 뉴스

작성 2020.11.18 04: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프랑스 코로나 누적 확진 200만 명 넘었지만…"노력 결실 보고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17일(현지시간) 200만명을 넘어섰다.

제롬 살로몽 질병통제국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사이 4만5천522명 늘어 203만6천75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날 신규 확진자가 9천406명으로 한 달 만에 1만명 이하로 떨어진 지 하루 만에 다시 다섯 배 가까이 급증한 것이다.

살로몽 국장은 일일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여전히 많기는 하지만 감염 재생산지수(R)가 1.0 아래로 떨어졌다며 현재 상황을 긍정적으로 해석했다.

이 지수는 외부 개입이 없고 모든 사람이 면역력이 없다는 전제하에 환자 1명이 평균적으로 직접 감염시킬 수 있는 사람의 수를 뜻한다.

살로몽 국장은 "공동의 노력이 결실을 보기 시작했다"며 "각별한 경계 태세를 유지한다면 연휴를 안전하게 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이 줄고 있지만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말한 대로 하루 5천명대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사이 437명 증가해 4만6천273명이 됐다.

입원 환자는 3만3천500명으로 전례 없는 기록을 다시 썼고 이 중 4천854명이 중환자실에 있다.

하루 단위로 따졌을 때 프랑스가 가장 많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온 날은 11월 2일로 6만9천500명이라고 살로몽 국장은 설명했다.

앞서 보건부는 11월 7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를 8만6천852명으로 계산하면서 전산 입력에 장애가 발생해 전반적인 수치를 바로잡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살로몽 국장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우울증을 겪는 환자가 9월 말에서 11월 초 사이 2배로 증가했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연합뉴스/사진=AFP,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