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언론재벌 머독, '트럼프 폭로책' 펴낸 저명출판사 인수전 가세

언론재벌 머독, '트럼프 폭로책' 펴낸 저명출판사 인수전 가세

SBS 뉴스

작성 2020.11.18 04: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언론재벌 머독, 트럼프 폭로책 펴낸 저명출판사 인수전 가세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의 뉴스코퍼레이션(News Corp·뉴스코프)이 미국의 저명 출판사 사이먼앤드슈스터 인수전에 뛰어들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5대 출판사 중 하나인 사이먼앤드슈스터는 유명 소설가 스티븐 킹과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 등 인기 작가들을 거느리고 있으며,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관한 폭로 서적들을 잇따라 펴내 더욱 명성을 얻었다.

워터게이트 사건의 특종 기자 밥 우드워드의 '격노', 트럼프 대통령의 조카딸인 메리 트럼프의 '이미 과한데 결코 만족을 모르는', 존 볼턴 전 국가안보보좌관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 등 트럼프 대통령 관련 베스트셀러가 모두 이 출판사를 통해 나왔다.

모회사인 비아콤CBS는 지난 3월 이 출판사를 매물로 내놨고, 현재까지 6건 이상의 인수 제안서가 접수됐다고 복수의 소식통이 NYT에 전했다.

뉴스코프 외에도 미국 최대 출판사 펭귄랜덤하우스도 인수전에 참가한 상태다.

이들 중 최소한 한 곳은 17억달러(약 1조9천억원) 이상의 거액을 제안했고, 이보다 낮은 금액을 제시한 복수의 금융기관들은 인수전에서 철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미 출판사인 하퍼콜린스를 보유 중인 뉴스코프가 사이먼앤드슈스터 인수에 나선 것은 몸집을 불리기 위해서다.

NYT는 아마존의 공격적인 가격 책정으로 출판업계가 '승자독식'의 구조로 바뀌면서 출판사들이 생존을 위해 규모를 키우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또 저명 출판사인 사이먼앤드슈스터의 '간판'을 통해 퇴임을 앞둔 트럼프 대통령의 회고록 판권을 사들이려는 의도도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복수의 관계자는 이 출판사가 트럼프 대통령의 서적 출판에 대해 더욱 경쟁력 있는 제안을 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