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관중 출입금지, 이동확인서 유지…프랑스 통제 고삐 계속 조인다

관중 출입금지, 이동확인서 유지…프랑스 통제 고삐 계속 조인다

SBS 뉴스

작성 2020.11.18 0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관중 출입금지, 이동확인서 유지…프랑스 통제 고삐 계속 조인다
프랑스 정부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통제 조치를 크리스마스 연휴가 있는 12월에도 이어갈 것이라는 징후가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지난달 30일부터 프랑스 전역에 이동제한조치를 내리면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감소 국면에 접어들기는 했으나 여전히 안심할 단계는 아니라는 판단에서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스포츠계 대표들과 가진 화상회의에서 올해 12월까지는 스포츠 경기에 관중 참석이 불가하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다만, 마크롱 대통령은 코로나19 신규 확진 규모가 점점 줄어든다면 청소년을 대상으로 하는 스포츠 클럽은 다음달 다시 영업을 재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동제한조치 적용기간은 12월 1일까지로 예정돼 있지만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상황에 따라 이를 연장할 수 있다고 밝혔고, 아직까지 이를 완화할 조짐은 찾아볼 수 없다.

올리비에 베랑 보건부 장관이 이날 BFM 방송에 출연해 외출할 때마다 소지해야 하는 이동확인서가 12월 1일에 사라지지 않는다고 발언한 것도 이 정황을 뒷받침한다.

이동확인서는 출퇴근, 등하교, 병원·약국 방문, 생활필수품 쇼핑, 1시간 운동과 같은 외출 사유를 명시한 문서로, 길에서 마주친 경찰이 요구할 때마다 보여줘야 한다.

장 카스텍스 총리도 지난 12일 브리핑에서 베랑 장관과 비슷한 취지의 답변을 했기 때문에 12월이 넘어서도 이동제한조치가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크리스마스 연휴나 새해를 맞이하기에 앞서 가족들과 함께 모일 수 있으리라고 보느냐는 질문에 베랑 장관은 아직은 그 어떤 확답도 할 수 없다며 답을 피했다.

대신 그는 "상황이 점점 나아지고 있고, 당신의 노력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이동제한조치가 "길고 고통스럽겠지만 일상생활을 되찾기 위해 치러야 하는 대가"라고 강조했다.

가브리엘 아탈 정부 대변인도 이날 프랑스2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상황이 나아진다면 봉쇄 기간 문을 닫은 비필수 사업장이 영업을 재개할 수 있겠지만 여기에 식당과 술집은 포함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프랑스앵포 라디오는 전날 정부가 내년 1월 15일 전에 술집과 카페, 식당 문을 다시 여는 방안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프랑스 정부가 발령한 두번째 봉쇄령은 지난봄과 달리 학교를 개방하고, 공공서비스를 운영하는 등 여러 측면에서 느슨한 편이지만 일상생활에는 여전히 많은 제약이 있다.

정부가 지난 10월 17일 선포한 국가보건비상사태는 내년 2월 16일까지 유지되기 때문에 이때까지는 이동제한조치를 유지할 권한이 정부에 있다.

프랑스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6일 기준 199만1천233명, 누적 사망자는 4만5천54명이다.

이날까지 코로나19로 입원한 환자는 3만3천497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으며 이중 4천919명이 중환자실에 있다.

(연합뉴스/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