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음주운전 잡은 택시 운전사…망가진 차체로 30km 추격전?

음주운전 잡은 택시 운전사…망가진 차체로 30km 추격전?

박진형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20.11.17 18: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택시운전사가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량을 목격하고 30km 가량을 추격해 경찰의 검거를 도왔습니다. 어젯(16일)밤 10시 20분쯤, 택시 운전사인 김광민 씨는 서울 광진구 군자역 근처에서 차선을 넘나드는 외제 차를 발견했습니다. 외제 차는 오른쪽 앞 라이트가 꺼져 있고, 바퀴는 금방이라도 빠질 듯 덜컹거렸습니다. 이를 본 김광민 씨는 음주운전을 의심해 경찰에 신고했고, 뒤를 쫓기 시작했습니다. 해당 차량은 30km 정도 추격전 끝에 멈춰 섰고, 붙잡힌 50대 운전자는 면허 취소 수준의 만취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망가진 바퀴로 도주하는 음주운전자와 이를 쫓는 택시운전사의 추격전, 〈비디오머그〉가 전해드립니다.

(글·구성: 박진형 / 편집: 이기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