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BJ감스트, 방송 중 크로마키 맞고 부상…"뇌진탕으로 방송 불가"

BJ감스트, 방송 중 크로마키 맞고 부상…"뇌진탕으로 방송 불가"

SBS 뉴스

작성 2020.11.16 09: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BJ감스트, 방송 중 크로마키 맞고 부상…"뇌진탕으로 방송 불가"
BJ 감스트가 방송 중 부상을 당해 뇌진탕과 뇌출혈 소견을 받고 입원했다.

15일 감스트측은 아프리카TV 방송국 공지 게시판을 통해 "감스트가 아침방송을 하다가 크로마키가 떨어지면서 머리를 박았다"라며 "방송 종료 후에도 머리가 계속 아파 병원을 갔는데 뇌진탕인 것 같다고 해 일단 입원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뇌출혈 소견까지 말해 내일 MRI 촬영을 해봐야 할 것 같다. 그래야 정확하게 어떤 상황인지 알 수 있을 것 같다. 일단 오늘 방송은 아무래도 어려울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혹시 지난번처럼 욕을 하시거나 거짓말이라고 하시는 분들이 있을까 봐 영상을 올린다"라며 사고 당시 영상을 클립으로 게재했다.
이미지
영상 속에는 방송 중 갑작스럽게 떨어진 크로마키에 머리를 찧은 감스트가 괴로워하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크로마키는 텔레비전의 화상합성을 위한 특수기술로 라이트블루의 스크린 앞에 인물이나 물체를 배치하고 컬러 카메라로 촬영하게 만드는 방송 장비다.

감스트는 유명 BJ로 재미있는 축구 해설로 수많은 팬을 확보했다. 한 방송에서는 "월수입이 약 2억 원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SBS 연예뉴스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