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음주 면허 취소' 외교관, 음주 측정 3차례 거부

[단독] '음주 면허 취소' 외교관, 음주 측정 3차례 거부

김상민 기자 msk@sbs.co.kr

작성 2020.11.15 20:26 수정 2020.11.15 21: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4일) 새벽 서울 관악구에서 비틀거리는 수상한 차량이 발견됐습니다. 경찰 음주 측정도 계속 거부했는데 조사해보니 지난해 이미 음주운전으로 면허가 취소된 다른 나라 외교관이었습니다. 

사건팀 김상민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신림동 한 편의점 앞.

SUV 한 대가 멈춰 서더니 얼마 지나지 않아 순찰차 한 대가 차량 앞을 가로막습니다.

차에서 내린 경찰이 다가가 말을 걸어보지만 SUV 운전자는 약 5분 동안 꼼짝을 않다가 순찰차 여러 대가 현장에 추가로 투입된 뒤에야 차에서 내립니다.

어제 새벽 3시 반쯤 서울 신림동 한 도로에서 외국인 남성이 모는 한 차량이 비틀거리며 가다 서기를 반복한다는 신고가 경찰에 들어왔습니다.

당시 SUV 차량은 외교 차량 번호판을 달고 있었습니다.

편의점 앞에 출동한 경찰에게 자기 신분을 밝히지 않은 이 남성은 세 차례나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이곳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경찰에 연행된 남성은 자신이 주한 르완다 대사관 소속 외교관이라는 사실을 털어놨습니다.

이후 외교관 신분이 확인된 A씨는 검거 약 2시간 만에 집으로 돌아갔는데 지난해 7월 이미 술을 마시고 운전한 것이 적발돼 면허가 취소됐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동안 무면허 상태에서 차를 몰고 있다 음주 측정까지 거부한 겁니다.

경찰은 대사관 등에 이 내용을 통보하고 조사 협조를 요청했지만 외교관에 적용되는 면책특권 때문에 형사 처벌은 어려울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 영상편집 : 박기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