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년간 단절된 시간, 세상과 소통하고 싶다"…고영욱, 인스타그램 개설

"9년간 단절된 시간, 세상과 소통하고 싶다"…고영욱, 인스타그램 개설

SBS 뉴스

작성 2020.11.12 22: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9년간 단절된 시간, 세상과 소통하고 싶다"…고영욱, 인스타그램 개설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복역한 그룹 룰라 출신 고영욱이 인스타그램 계정을 개설하고 소통에 나섰다.

고영욱은 12일 자신의 트위터에 "안녕하세요 고영욱입니다. 이렇게 다시 인사를 드리기까지 오랜 시간이 흘렀네요.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합니다"라며 새로 만든 인스타그램 계정을 공개했다. 그가 트위터에 새 글을 올린 건, 2012년 이후 8년 만이다.
이미지
고영욱은 개설한 인스타그램 계정에 자신의 과거 사진을 첫 게시물로 올렸다. 사진과 함께 고영욱은 "많은 분들이 코로나로 인해 힘든 시기이죠. 저는 9년 가까이 단절된 시간을 보내고 있는데. 살아있는 한 계속 이렇게 지낼 수는 없기에. 이젠 조심스레 세상과 소통하며 살고자 합니다"라고 밝혔다. 또 "아직도 많이 부족한 사람이지만. 늘 성찰하고 더 나은 사람이 되도록 노력하며 살겠습니다"라는 글을 덧붙였다.

두 번째 게시물은 지난 1994년 자신의 어머니와 신정환이 식사자리에서 함께 찍은 사진이다. 고영욱은 해당 사진에 대해 "저희 엄마를 걱정해 주시는 분들이 계셨는데. 얼마 전 정환이 형이 보내준 젊은 시절 엄마의 사진을 올려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미지
그러면서 "저로 인해 많은 고통의 시간을 보내셨지만 다행히도 반려견들과 건강하게 지내고 계십니다. 엄마의 건강하신 최근 모습도 차차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걱정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고영욱은 2010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서울 오피스텔과 승용차 등에서 미성년자 3명을 총 4차례에 걸쳐 성폭행 및 강제 추행한 혐의로 징역 2년 6개월, 신상정보 공개 및 고지 5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3년을 선고받았다.

복역 후 지난 2015년 7월 만기 출소한 고영욱은 2018년 7월 전자발찌를 벗었고, 올해 7월 신상정보 공개기간도 종료됐다.

'연예인 전자발찌 1호'라는 오명과 '성범죄자'로 낙인찍힌 고영욱은 연예계 활동은 일절 하지 않고 두문불출 해왔다. 그랬던 고영욱이 SNS 계정을 새로 개설하고 세상과의 소통 의지를 보여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여론은 싸늘하다. 그의 SNS 개설 소식에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누리꾼들의 부정적인 의견들이 쏟아지고 있다. 이런 반응을 의식한 듯 고영욱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게시물에 댓글 기능을 아예 차단해 둔 상태다.

(SBS 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