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독] 검찰, 한지상 공갈미수-강요 혐의 여성 팬 불기소 처분

[단독] 검찰, 한지상 공갈미수-강요 혐의 여성 팬 불기소 처분

SBS 뉴스

작성 2020.11.12 22:48 수정 2020.11.13 0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독] 검찰, 한지상 공갈미수-강요 혐의 여성 팬 불기소 처분
뮤지컬 배우 한지상(38)에게 공갈미수 및 강요 혐의로 고소당했던 여성 팬 A 씨에 대해 검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은 지난 10일 한지상이 자신에게 술자리 도중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팬카페 등에 공개적인 사과를 요구했던 여성 팬 A 씨를 공갈미수 및 강요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 불기소 처분을 했다고 12일 밝혔다.

한지상은 2018년 5월 호감을 가지고 만나던 A 씨가 관계가 소원해진 후 2019년 9월부터 같은 해 11월까지 카카오톡 메시지 등을 통해 '성추행을 한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협박을 하고, 공개 연애를 요구하며 강요했다며 A 씨를 상대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검찰은 "두 사람이 수차례 한 전화 통화 내용과 메시지를 살펴보면 A 씨가 한지상에게 한 말은 구체적이지 않고 자신의 심경을 표현한 것에 불과하므로 공갈에 이를 만큼 자유롭지 못한 대화가 이뤄졌다고 볼 수 없다"며 공갈미수에 대해 혐의 없음으로 판단했다.

또 강요미수 혐의에 대해서도 검찰은 "A 씨가 수차례 사과를 요구했고, 한지상이 금전적 보상에 대해서는 먼저 제안한 점, 이에 대해 A 씨는 수차례 금전적 보상을 거절한 점을 미뤄 합의 과정에서 고소인의 의사 결정이 자유롭지 않았다고 단정할 수 없다"며 혐의가 없다고 봤다.

A 씨 측 법률 대리를 맡은 '모두의법률'의 정희원 변호사는 SBS연예뉴스 취재진과의 전화 통화에서 "최근 검찰로부터 불기소 처분을 받은 게 맞다"면서 "의뢰인과 면밀히 상의해서 향후 무고 등 법적 대응에 대해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지상은 2003년 연극 '세발자전거'로 데뷔한 뒤 뮤지컬 '그리스', '지저스 크라이스트 수퍼스타', '프랑켄슈타인', '데스노트' 등에서 활약했다. 지난 3월 막을 내린 뮤지컬 '영웅본색' 이후로 휴식을 취하고 있으며, 오는 17일 개막하는 연극 '아마데우스'로 컴백을 준비하고 있다.

(SBS 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