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5억짜리가 있냐" 묻자, 김현미 "저희 집 정도는 살 수 있다"

[영상] "5억짜리가 있냐" 묻자, 김현미 "저희 집 정도는 살 수 있다"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11.11 11: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주택도시기금 '디딤돌 대출'의 실효성을 두고 자신의 거주지를 예로 들며 야당 의원과 설전을 벌였습니다.

어제(1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은 "서울의 평균 아파트 가격이 10억인데 국토부의 '디딤돌 대출'의 한도는 그에 비해 너무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디딤돌 대출이란 무주택 서민의 내 집 마련을 지원하는 주택도시기금으로 5억원 이하 주택을 마련할 때 최대 2억6천만원의 대출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러자 김 장관은 "5억짜리 아파트도 있다. 수도권에도 아파트가 있다"고 반격하며 "의원님은 (경기 고양시) 문촌마을 사시지 않나", "문촌마을은 얼마 하나" 등 역질문을 이어갔습니다.

김 의원이 "한 7~8억 한다"고 답하자 김 장관은 "저희 집보다는 비싸다. 저희 집 정도는 디딤돌 대출로 살 수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영상 함께 보시죠.

(구성 : 김휘란, 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