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 적절했나"…행안위 경기도 국감서 질타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 적절했나"…행안위 경기도 국감서 질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9 1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 적절했나"…행안위 경기도 국감서 질타
최근 기본소득과 관련해 미국 '타임'지에 낸 광고 등 경기도 정책홍보비를 두고 오늘(19일) 국정감사에서 야당 측의 질타가 나왔습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국민의 힘 박수영 의원은 오늘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감에서 "예산은 오직 도민 여러분을 위해 쓰겠다고 한 말 있죠"라고 묻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당연한 말씀"이라고 답했습니다.

박 의원은 "경기도가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 낸 적 있더라. 혈세가 얼마나 들었냐"고 재차 묻자 이 지사는 "기사가 보도된 다음에 알게 됐는데 1억900만 원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자 박 의원은 "예산을 도민 위해 쓰이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미국 사람도 도민이냐"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사는 "기본소득은 대한민국의 주요 정책이고 전 세계인 대상으로 박람회를 했기 때문에 당연히 전 세계 상대로 일부 홍보가 필요하다. '타임지' 구독자가 1천700만 명 정도"라고 답했습니다.

이에 박 의원은 "1억 원 정도는 안 아깝다? 돈도 아니다?"라고 다시 물었고 이 지사는 "아깝지 않다는 것이 아니라 적절하게 잘 썼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습니다.

박 의원은 앞서 배포한 국감자료에서는 경기도가 이 지사 임기가 시작된 2018년 7월부터 올해 8월까지 2년 1개월 동안 256억4천600만 원의 홍보비를 집행했는데 앞서 남경필 경기지사 당시 2년(2016∼2017년)간 집행된 홍보비 142억3천만 원과 비교해 두 배 가까이 증가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어제 페이스북에서 "2016년 64억 원이던 홍보비를 2018년 107억 원으로 두배 가까이 올린 건 2017년 예산을 편성한 남경필 전 지사이고 제 임기때는 126억 원으로 소액 증액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예산 총액 대비 홍보예산은 전국 광역시도 중 평균 이하"라고도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