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유상범 "옵티 투자자에 여권 이름 여럿"…당사자들 "동명이인"

유상범 "옵티 투자자에 여권 이름 여럿"…당사자들 "동명이인"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9 12:26 수정 2020.10.19 13: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유상범 "옵티 투자자에 여권 이름 여럿"…당사자들 "동명이인"
국민의힘 유상범 의원이 오늘(19일) 여권 관계자들과 같은 이름이 적힌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거론된 일부 인사들은 단순히 동명이인이라며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유 의원은 오늘 국회 법사위의 서울고검 등 국감에서 '정부·여당 인사가 포함된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라는 명단을 공개했습니다.

유 의원이 공개한 명단에는 김영호, 김경협, 김진표, 김수현, 박수현, 이호철, 진영 등의 이름이 포함됐습니다.

유 의원은 "확인을 해 보니 민주당·청와대 관계자의 이름이 여럿 나온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에게 "동명이인일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 동명이인인지 확인했느냐"고 물었습니다.

이 지검장이 "문건 수사가 진행중이다"라고만 답하자 유 의원은 "확인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저는 수사 의지가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습니다.

유 의원이 공개한 명단의 당사자들은 반발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과 김영호 의원 측은 즉각 "명단에 동명이인이 있을 뿐"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도 "저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당사자에게 확인 한 번 하지 않고 자료를 낸다는 것에 깊은 유감"이라고 말했습니다.

해당 명단에 거론된 이들 가운데 민주당 김경협 의원은 "지난해 1월 증권사 담당 직원의 권유로 8개월 단기 상품에 가입했던 것뿐"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도 금융기관의 권유로 단순 투자를 했다고 해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