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짝사랑 여성 집 앞에서 폭발물 터뜨린 20대…경찰 "자해 추정"

짝사랑 여성 집 앞에서 폭발물 터뜨린 20대…경찰 "자해 추정"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9 11:18 수정 2020.10.19 11: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짝사랑 여성 집 앞에서 폭발물 터뜨린 20대…경찰 "자해 추정"
짝사랑하는 여성의 집 앞에서 폭발물을 터뜨린 20대는 자해 목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범행 수법이나 폭발 강도 등에 비춰 인명을 해칠 의도는 없었던 것으로 보고 관련 증거물을 확보해 분석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전북 전주덕진경찰서 등에 따르면 폭발물 사용 혐의로 입건된 A(27)씨는 지난 17일 오후 8시 5분쯤 전주시 덕진구의 한 아파트 계단에서 폭발물을 터뜨렸습니다.

당시 A씨는 폭발물을 현관문이나 계단에 두지 않고 손에 쥔 상태에서 점화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가 만든 폭발물은 원격 방식이 아니어서 본체에 연결된 심지에 불을 붙여야만 폭발하는 구조라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A씨는 이 폭발로 왼손에 영구적 손상 가능성이 있는 큰 상처를 입었습니다.

다른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조사 결과 A씨는 유튜브 영상 등을 통해 폭발물 제조 기술을 홀로 습득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A씨 집에서는 폭발물 제조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여러 종의 화학물질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습니다.

경찰은 이를 모두 압수해 경찰특공대 폭발물 처리 부서에 정밀 감식을 의뢰했습니다.

다만 폭발물 제조에 쓰인 화학물질 성분은 모방 범죄 우려 등으로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이 아파트에 사는 한 여성과 그의 아버지에게 교제를 허락해 달라고 일방적으로 요구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이러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만든 폭발물은 사람이나 건축물에 큰 피해를 줄 수 있을 정도로 정교한 수준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피의자가 손을 심하게 다친 상태여서 구체적 경위에 대한 조사는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범행 동기 부분은 관련 진술과 정황을 종합했을 때 자해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