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라임 · 옵티머스' 격전 시작…"與만 수사" vs "게이트"

'라임 · 옵티머스' 격전 시작…"與만 수사" vs "게이트"

백운 기자 cloud@sbs.co.kr

작성 2020.10.19 12:16 수정 2020.10.19 1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 국회에서는 옵티머스, 라임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과 서울남부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진행 중입니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편지 내용과 옵티머스 투자 의혹을 두고 여야의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백운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고검 산하 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 시작부터 민주당은 야당 정치인 금품 수수 의혹과 검사 접대를 주장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폭로 내용에 집중했습니다.

여권 인사만 열심히 수사하고 야당 정치인과 검사 비위 의혹은 제대로 수사하지 않은 것 아니냐고 계속 캐물었습니다.

또 대검찰청이 어제(18일) '중상모략'이란 표현까지 써가며 법무부와 정면 충돌한 걸 두고 검찰이 추미애 법무장관을 공격하는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반면 국민의힘은 진영 행안부 장관, 민주당 김경협 의원 등 정부 여당 인사 여럿이 옵티머스 펀드 투자자로 파악되고 있다며 권력형 게이트 의혹을 집중 제기했습니다.

또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대해서도 서울중앙지검이 제대로 수사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수사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질타했습니다.

국감 시작에 앞서 여야 지도부도 일제히 지원 사격에 나섰습니다.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김 전 회장 폭로 내용에 대한 수사가 제대로 이뤄져야 한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서두르겠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여야 가릴 것 없이 특검에 맡겨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며, 곧 특검 법안을 제출하겠다고 맞섰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