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단속 경찰 매단 채 '음주 도주'…안타까운 의식불명

단속 경찰 매단 채 '음주 도주'…안타까운 의식불명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10.19 10:36 수정 2020.10.19 11: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단속 경찰 매단 채 음주 도주…안타까운 의식불명
음주측정을 거부하며 도주하던 차량에 매달려 끌려가다 도로에 떨어진 경찰관이 의식불명에 빠진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6월 19일 오전 0시 46분쯤 부산 동래경찰서 사직지구대 A(55) 경위는 동래구 한 도로에서 음주운전이 의심되는 차량을 발견하고 운전자에게 음주측정을 시도했습니다.

A 경위는 음주측정에 불응한 운전자가 몰던 차량 문짝에 매달린 채 1㎞가량을 끌려갔습니다.

A 경위는 차량이 속도를 줄이는 틈을 타 뛰어내렸지만, 이 과정에서 머리를 아스팔트 도로에 강하게 부딪혔습니다.

운전면허 취소 수치의 만취 운전자는 이후 인근 고가도로 교각을 들이받은 뒤 검거됐습니다.

A 경위는 병원에서 진찰을 받았지만 별다른 이상이 없다는 말을 듣고 일주일 만에 직장에 복귀했지만 두통과 어지럼증에 시달렸습니다.

급기야 지난달 9일에는 갑자기 쓰러졌고 상태가 악화해 뇌수술을 받았지만, 현재까지 의식이 돌아오지 않고 있습니다.

A 경위의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경찰은 모금 운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A 경위에겐 아내와 두 아들이 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공무집행방해죄를 엄벌해야 한다는 경찰 내 여론도 들끓고 있습니다.

A 경위를 매달고 도주한 운전자는 현재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윤창호법) 위반·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 등으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사진=부산 동래경찰서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